곽민석, 영화 '경관의 피' 출연…미스터리 캐릭터 통해 '신스틸러' 존재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조회 60회 작성일 22-01-07 15:19

본문

[RPM9 박동선기자] 배우 곽민석이 영화 ‘경관의 피’ 속 미스터리 캐릭터와 함께, 새해도 거듭될 '신스틸러'행보를 예고했다.


7일 글로빅엔터테인먼트 측은 곽민석이 최근 스크린 개봉한 ‘경관의 피’로 올해 첫 행보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영화 ‘경관의 피’는 위법 수사도 개의치 않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과 그를 감시하게 된 언더커버 신입 경찰 민재(최우식)의 위험한 추적을 그린 범죄수사극이다.


곽민석은 ‘경관의 피’에서 극 후반부 정체가 드러나는 미스터리 히든카드로 맹활약하며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심고 있다.


0ea4478329e93fa34334bd4aa0c0e766_1641536357_41.jpg


<사진=리양필름 제공>


이는 곧 드라마 ‘태양의 후예’의 청와대 수석 역, ‘비밀의 숲’ 시즌1의 아나운서 역, ‘날아라 개천용’의 재심 판사 역 등 필모그래피를 지닌 곽민석의 '신스틸러' 행보가 거듭될 것을 시사하는 바로 인식돼 관심을 끈다.


곽민석은 “‘경관의 피’는 촬영 당시부터 비범한 느낌을 받은 작품이었다”라며, “새롭게 찾아온 범띠해의 기운처럼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영화가 될 것”이라는 촬영 소감을 밝혔다. 이와 함께 “많은 관객분들이 ‘경관의 피’를 관람하며 새해 힘찬 스타트를 끊으셨으면 좋겠다”는 당부를 전했다.


한편 곽민석은 '경관의 피' 활약과 함께, 내달 OTT 드라마 ‘청와대 사람들’에 출연 예정이다.


박동선 기자 (dspark@rpm9.com)